2022.12.04 (일)

  • 구름많음속초2.9℃
  • 흐림-0.6℃
  • 흐림철원-2.5℃
  • 흐림동두천-1.8℃
  • 흐림파주-2.3℃
  • 흐림대관령-3.0℃
  • 흐림춘천0.3℃
  • 구름많음백령도-2.2℃
  • 흐림북강릉4.1℃
  • 흐림강릉5.3℃
  • 구름많음동해5.3℃
  • 흐림서울-1.7℃
  • 흐림인천-2.6℃
  • 흐림원주0.1℃
  • 구름많음울릉도4.8℃
  • 흐림수원-1.7℃
  • 흐림영월1.9℃
  • 흐림충주0.2℃
  • 흐림서산-0.8℃
  • 흐림울진5.8℃
  • 흐림청주1.2℃
  • 흐림대전-0.2℃
  • 흐림추풍령-0.3℃
  • 흐림안동2.2℃
  • 흐림상주2.5℃
  • 흐림포항7.4℃
  • 흐림군산-0.2℃
  • 구름많음대구4.5℃
  • 흐림전주1.2℃
  • 구름많음울산6.8℃
  • 구름많음창원6.5℃
  • 흐림광주4.2℃
  • 구름많음부산8.7℃
  • 구름조금통영7.7℃
  • 구름많음목포2.3℃
  • 구름많음여수7.8℃
  • 흐림흑산도3.6℃
  • 구름많음완도6.7℃
  • 흐림고창1.7℃
  • 구름많음순천5.5℃
  • 흐림홍성(예)-0.5℃
  • 흐림0.4℃
  • 구름많음제주8.8℃
  • 흐림고산7.2℃
  • 흐림성산7.7℃
  • 흐림서귀포12.5℃
  • 흐림진주7.7℃
  • 흐림강화-2.6℃
  • 흐림양평-0.2℃
  • 흐림이천0.4℃
  • 흐림인제0.1℃
  • 흐림홍천0.2℃
  • 흐림태백-0.4℃
  • 흐림정선군1.6℃
  • 흐림제천-0.6℃
  • 흐림보은0.6℃
  • 흐림천안0.9℃
  • 흐림보령0.3℃
  • 흐림부여0.6℃
  • 흐림금산-0.1℃
  • 흐림-0.1℃
  • 흐림부안1.0℃
  • 흐림임실2.3℃
  • 흐림정읍0.5℃
  • 흐림남원4.0℃
  • 흐림장수1.2℃
  • 흐림고창군0.7℃
  • 흐림영광군1.8℃
  • 흐림김해시8.0℃
  • 흐림순창군3.1℃
  • 흐림북창원6.7℃
  • 구름많음양산시9.6℃
  • 구름많음보성군7.9℃
  • 구름많음강진군5.6℃
  • 흐림장흥6.1℃
  • 구름많음해남5.3℃
  • 구름많음고흥7.6℃
  • 구름많음의령군6.8℃
  • 흐림함양군6.8℃
  • 구름많음광양시9.1℃
  • 구름많음진도군3.5℃
  • 흐림봉화3.5℃
  • 흐림영주2.0℃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2.9℃
  • 흐림영덕5.1℃
  • 흐림의성3.4℃
  • 흐림구미3.6℃
  • 흐림영천4.8℃
  • 흐림경주시6.9℃
  • 흐림거창4.6℃
  • 흐림합천5.9℃
  • 흐림밀양7.4℃
  • 구름많음산청7.0℃
  • 구름많음거제7.1℃
  • 구름많음남해7.9℃
기상청 제공
KIA타이거즈 통산 타율 1위의 위엄...캡틴은 거꾸로 잡아도 3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KIA타이거즈 통산 타율 1위의 위엄...캡틴은 거꾸로 잡아도 3할

출처 기아타이거즈 홈페이지

20220830151015.68d-8f9a940df60e.jpg
출처 기아타이거즈 홈페이지

KBO리그의 새 역사를 쓸까?

[더코리아-스포츠] 개막과 함께 4월 3할3푼3리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5월은 2할9푼1리로 떨어졌으나 3할을 유지했다. 그러나 6월 2할4푼1리, 7월 2할5푼8리에 그쳤다. 시즌 타율도 2할7푼대까지 하락했다. 2017년 타격왕의 위엄, 3년 연속 3할 타율도 멀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8월들어 다시 힘을 내고 있다. 한 달동안 3할7푼7리의 고타율을 기록중이다. 전반기를 2할7푼8리로 마감했으나 후반기에만 3할5푼7리의 급상승 타격을 했다. 8월 23일 고척 키움전에서 3안타를 날려 3할2리에 올랐다. 다시 하락했으나 지난 주말 두산과의 2연전에서 연속 멀티안타를 작성하며 다시 3할 타율에 복귀했다. 

김선빈은 타이거즈 통산 타율 1위 보유자이다. 이날까지 통산 3할3리를 기록 중이다. 역대 타이거즈 선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통산 3할 타자이다. 최형우와 나성범도 통산 3할이 넘지만 각각 삼성과 NC에서 더 오래 뛰었기 때문에 순수 타이거즈 타율은 아니다. 원클럽맨으로 유의미한 기록이다.  

김선빈은 앞으로 중요한 도전을 한다. 첫 번째는 주장으로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어야 한다. KIA는 2018년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이후 4년 연속 가을야구에 실패하고 있다. 승률 5할를 왔다갔다하며 5위를 버티고 있다. 4경기 차로 추격하는 롯데를 뿌리쳐야 한다. 선수들을 결집시키는 캡틴의 능력이 중요하다. 

또 하나는 작년부터 도전장을 내민 2루수 골든글러브이다. 유격수로 2017년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지금까지 2루수와 유격수 골든글러브를 동시 수상한 선수는 없었다.  김선빈은 작년부터 2루수로 변신해 3할7리를 기록했으나 한화 정은원에 밀려 수상에 실패했다. 올해 재도전을 하고 있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10개 구단 가운데 2루수로 최상위권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강력한 경쟁자는 키움의 김혜성이다. 타율 3할7리, 도루 1위를 달리고 있다. 김혜성은 2021 골든글러브 유격수 수상자이다. 올해 2루수로 변신해 김선빈과 동시에 최초의 유격수-2루수 골든글러브에 도전하고 있다. 두 선수의 뒤를 롯데 안치홍과 한화 정은원이 추격하는 모양새이다. 

김선빈은 33살의 나이에도 모범적인 프로선수의 길을 가고 있다. 처음으로 주장을 맡아 팀을 생각하는 마음과 책임감도 강해졌다. 3할 타율을 유지하는 이유이다. 김종국 감독은 "경기도 거의 빠지지 않고 완주하고 있다. 주장의 책임감 때문인 것 같다. 집중력도 좋고 체력적으로 좋다"며 박수를 보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