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흐림속초10.1℃
  • 소나기5.7℃
  • 구름많음철원6.8℃
  • 구름조금동두천10.1℃
  • 구름조금파주12.1℃
  • 구름많음대관령4.6℃
  • 맑음백령도9.7℃
  • 황사북강릉12.1℃
  • 구름많음강릉11.9℃
  • 구름많음동해9.2℃
  • 구름많음서울10.6℃
  • 황사인천12.0℃
  • 구름많음원주9.1℃
  • 비울릉도10.1℃
  • 황사수원11.6℃
  • 구름많음영월7.9℃
  • 구름조금충주11.4℃
  • 맑음서산11.7℃
  • 흐림울진10.4℃
  • 맑음청주13.6℃
  • 구름조금대전14.3℃
  • 구름많음추풍령12.3℃
  • 황사안동12.8℃
  • 구름많음상주13.0℃
  • 황사포항16.8℃
  • 맑음군산11.7℃
  • 황사대구15.4℃
  • 맑음전주11.9℃
  • 황사울산15.9℃
  • 황사창원16.4℃
  • 맑음광주12.7℃
  • 황사부산17.0℃
  • 구름조금통영17.0℃
  • 맑음목포11.9℃
  • 맑음여수15.2℃
  • 맑음흑산도11.9℃
  • 맑음완도14.0℃
  • 맑음고창11.7℃
  • 맑음순천12.9℃
  • 맑음홍성(예)11.9℃
  • 황사제주14.4℃
  • 맑음고산12.9℃
  • 맑음성산13.5℃
  • 황사서귀포14.8℃
  • 맑음진주15.9℃
  • 구름많음강화12.8℃
  • 흐림양평11.0℃
  • 구름조금이천13.5℃
  • 구름많음인제9.6℃
  • 구름많음홍천8.8℃
  • 구름많음태백9.2℃
  • 구름많음정선군10.2℃
  • 흐림제천7.5℃
  • 구름많음보은10.9℃
  • 맑음천안13.0℃
  • 맑음보령10.9℃
  • 맑음부여12.8℃
  • 구름많음금산12.4℃
  • 구름조금12.8℃
  • 맑음부안11.6℃
  • 구름많음임실10.9℃
  • 맑음정읍11.4℃
  • 구름많음남원12.4℃
  • 구름많음장수9.1℃
  • 맑음고창군11.9℃
  • 맑음영광군11.5℃
  • 구름조금김해시16.7℃
  • 맑음순창군12.4℃
  • 구름조금북창원17.3℃
  • 구름많음양산시17.0℃
  • 맑음보성군13.8℃
  • 맑음강진군13.9℃
  • 맑음장흥12.8℃
  • 맑음해남12.1℃
  • 맑음고흥13.8℃
  • 맑음의령군16.2℃
  • 구름많음함양군13.4℃
  • 맑음광양시15.1℃
  • 맑음진도군12.1℃
  • 구름조금봉화10.2℃
  • 구름많음영주9.1℃
  • 구름많음문경9.0℃
  • 구름조금청송군13.5℃
  • 구름조금영덕12.3℃
  • 구름많음의성14.7℃
  • 구름많음구미15.2℃
  • 맑음영천15.3℃
  • 맑음경주시16.6℃
  • 맑음거창12.3℃
  • 맑음합천14.6℃
  • 구름많음밀양16.4℃
  • 구름조금산청13.0℃
  • 구름조금거제16.9℃
  • 맑음남해15.3℃
기상청 제공
‘자연의 향기·건강한 미래’하동 야생햇차 출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자연의 향기·건강한 미래’하동 야생햇차 출하

하동군, 1200년 전통 화개면 일원 수확 시작…맛·향 뛰어난 최고의 품질

하동 햇차 출하 시작.jpg

 

[더코리아-경남 하동] 하동군은 화개면 일원에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1200년 역사의 하동 야생햇차 수확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하동 야생차는 청명(4월 4일) 이전에 수확하는 명전을 시작으로 곡우(4월 20일) 이전의 ‘우전(雨前)’, 입하(5월 5일) 이전에 따는 ‘세작(細雀)’, 5월 20일 이전에 생산하는 ‘중작(中雀)’을 거쳐 6월까지 이어진다.

 

 하동 야생차는 화개·악양면 일원 921농가가 627ha의 재배면적에서 연간 1020여t을 생산해 175억원(2020년 기준)의 농가소득을 올리는 하동군의 대표 특화작목이다.

 

 특히 야생차를 재배하는 하동은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이후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면서 지속적인 수출 확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를 이어 차 산업 문화의 진흥과 소비 확대를 위해 2022 하동세계차(茶)엑스포 개최를 향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군은 올해 미국의 글로벌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를 비롯해 독일, 캐나다, 호주 등 6개국에 약 127t의 녹차를 수출할 계획이다. 그만큼 하동녹차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셈이다.

 

 실제 야생차밭으로 조성된 화개·악양면 일원은 지리산과 섬진강에 인접해 안개가 많고 다습하며, 차 생산시기에 밤낮의 기온차가 커 차나무 재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한 지리산 줄기 남향의 산간지에 분포한 이곳은 점토 구성비가 낮은 마사질 양토로 이뤄져 차나무 생육에 이롭고 고품질 녹차 생산에 적합하다.

 

 이러한 토질과 기후 조건을 갖춘 하동은 전국 차 생산량의 30%를 차지하며 농가의 주요 소득원이 되고 있으며, 농경지가 적은 지리산 기슭의 급경사에 다원이 형성돼 자연생태계 훼손이 적을 뿐만 아니라 우수한 경관을 자랑한다.

 

 이곳 야생차 군락은 신라 흥덕왕 3년(828) 대렴 공(公)이 당나라로부터 가져온 차 씨앗을 왕명에 따라 지리산에 심으면서 형성돼 이후 1200여 년을 이어온 우리나라 차 문화의 성지이기도 하다.

 

 이러한 차나무 재배조건으로 인해 하동녹차는 다른 지역의 녹차보다 성분은 물론이고 맛과 품질이 우수해 삼국시대부터 왕에게 진상된 ‘왕의 녹차’로 널리 알려졌다.

 

 이에 하동에서는 내년 5월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를 주제로 세계차엑스포가 열려 하동 야생차의 전 세계에 알린다.

 

 군 관계자는 “지난겨울 동해 예방과 집중적인 차밭 관리로 맛과 향이 뛰어난 녹차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것”이라며 “녹차는 항바이러스 효과뿐만 아니라 면역력 증강, 체내 미세먼지 배출 등 다양한 효과가 입증된 만큼 자주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