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김영록 전남지사, “군공항 이전 주민수용성 지원부터 마련돼야”

기사입력 2021.01.10 16:28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에너지․바이오 등 핵심산업…지역현안 해결도 제시

    첨부이미지

     

    [ 더코리아 - 전남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광주 민간공항은 당초 합의한데로 올해까지 이전할 수 있도록 광주시의 대승적인 판단이 필요하다 고 밝혔다 .

     

    김 지사는 10 일 오전 한 방송사 대담을 통해 앞으로 도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 현안 사업을 풀어나가겠다 며 이같이 언급하고 조목조목 대안을 제시했다 .

     

    특히 논란이 된 군 공항이전의 경우 광주시가 이전지역에 대한 주민수용성에 무게를 둔 종합 지원책을 마련해 정부에 이를 제안하고 특별법 제정도 병행해야 한다 고 말했다 .

     

    결국 이전지역 주민과의 대화를 이끌수 있는 획기적인 정책대안이 마련될 경우 이는 해결의 돌파구가 될 것이다 고 덧붙였다 .

     

    이같은 현안은 국가적인 사안인 만큼 정부와 협의해 풀어나가야 한다 현재 할 수 있는 사업은 차근차근 진행하돼 불필요하게 이를 정치화해서는 안된다 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

     

    김 지사는 또 전남의 미래를 위한 사업으로 에너지밸리 조성을 비롯 해상풍력 발전단지 , 바이오산업 , 기후변화 대비 , 관광산업을 꼽았으며 , 초강력 레이저센터의 유치 등 을 거론했다 .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정부의 5 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 에 발맞춰 국가 차원의 에너지산업 허브인 에너지밸리를 통해 전남이 재생에너지 산업을 선도하고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한전과 협력한 에너지밸리 시즌 2 로드맵 수립 달성 , 한국에너지공대 정상개교 준비 , 국책기관 유치 등에도 나서 국가 에너지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고 언급했다 .

     

    전남형 상생일자리사업인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과 관련해 김 지사는 “2030 년까지 민자 48 5 천억이 투자되며 450 개 기업 유치 육성 및 12 만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3 천억 원의 수익금이 예상돼 신안군민 (4 만명 ) 이 월 60 만원 씩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사업으로 올해 초 대통령을 모시고 전남형 상생일자리 선포식 을 갖고 전라남도의 비전을 제시하겠다 고 다짐했다 .

     

    특히 전남은 천연물과 치유자원이 풍부하고 국내 유일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전주기 지원 인프라를 갖춘 첨단 신약개발의 최적지다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코로나 19 백신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2022 년까지 의료 의약 치유가 연계된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하겠다 고 강조했다 .

     

    기후 변화로 신소득 유망작목의 연구와 재배기술 정립 , 농가 보급이 필요해 지난해 장성에 국립 아열대작물 실증센터를 유치했다 앞으로 농업연구단지 가 완성될 수 있도록 농업연구소 , 체험교육단지를 추가 유치하고 재배하우스 시설 구축 및 신품종 육성 등에도 힘쓰겠다 고 말했다 .

     

    관광산업과 관련해선 최근 문체부의 한국 통합관광 지원사업 선정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을 중심으로 연간 50 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게 돼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겠다 “2022 년부터 2 년간 운영될 전남 방문의 해 도 적극 알리고 목포 관광거점도시 육성 , 해남 오시아노 및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사업 등도 지원해 생태 체류형 관광기반을 구축하겠다 고 설명했다 .

     

    김 지사는 초강력 레이저센터는 한국에너지공대 , 방사광가속기와 함께 미래 차세대 청정 에너지원 개발에 핵심 역할을 할 시설로 초대형 연구시설이 없는 호남권의 균형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고 피력했다 .

     

    지역현안과 관련해 김 지사는 “COP28 유치를 위해 2050 전라남도 탄소중립 종합비전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실행하고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도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 고 언급했다 .

     

    한편 광주 전남 통합의 경우 초광역 협력사업이나 경제 협력사업을 발굴해 통합기반 여건을 만드는 과정이 매우 중요하고 정부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로 논의의 장애가 발생되지 않도록 현재 시 도청이 통합 이후에도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