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기상청 제공
전남도, 내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본격 시동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전남도, 내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본격 시동

금호도․금당도 개발주제 발굴조사 마쳐…다양한 의견 제시

첨부이미지

 

[ 더코리아 - 전남 ] 전라남도는 내년 가고 싶은 섬 으로 선정된 진도 금호도와 완도 금당도에 대한 섬별 개발주제 발굴을 위한 자원조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섬 가꾸기에 나선다 .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자원조사는 각계 분야별 전문가와 마을주민 대표들이 참여했으며 , 개발 가능한 관광자원 조사를 비롯 사업계획 타당성 검토 , 마을기업 육성 방안 , 사업부지 확인 , 섬 주민 인터뷰 등을 중심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

 

특히 조사위원으로 지리산 둘레길을 총괄 설계한 ( ) 한국의 길과 문화의 윤정준 이사 ,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박성현 교수 , 네이처포스트 강대현 대표 등 섬 관련 전문가 7 명이 함께했다 .

 

첨부이미지

 

조사위원들은 진도 금호도에 대해 섬에서 생산된 전복 은멸치 더덕 등 특산품을 담은 선물꾸러미를 제작 판매하는 일명 배타고 장보러 가는 로컬마켓 과 예부터 불려오던 김 섬 의 이미지를 살려 김 공장을 재생해 여행객을 맞이하는 다이닝 (Dining) 프로그램 운영 , ‘ 생달나무 천연향균 성분 ( 시네올 , 시멘 ) 을 활용한 의료체험관광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

 

완도 금당도에 대해선 섬에 방치된 냉동 창고와 해조류 건조장을 재생하는 금당 스테이 조성과 함께 기암괴석 및 아름다운 해안절벽으로 형성된 금당 8 경을 상징화한 포토존 제작 , 육로로 경관을 둘러보고 체류할 수 있는 이색적인 컨테이너 캠핑장 조성 등 사업들이 논의됐다 .

 

전라남도는 금호도와 금당도에 내년부터 5 년간 매해 각각 10 억 원씩 50 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조성할 예정이다 .

 

박용학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이번 자원조사에서 논의된 섬 주민들의 목소리와 전문가의 자문의견을 반영해 내년 가고싶은 섬으로 선정된 금호도와 금당도가 수준 높은 생태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