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속초3.6℃
  • 흐림-1.0℃
  • 흐림철원-1.5℃
  • 흐림동두천0.6℃
  • 흐림파주1.3℃
  • 흐림대관령0.8℃
  • 흐림백령도2.9℃
  • 흐림북강릉5.0℃
  • 흐림강릉4.7℃
  • 흐림동해6.5℃
  • 흐림서울3.3℃
  • 흐림인천2.2℃
  • 흐림원주2.4℃
  • 구름많음울릉도7.8℃
  • 흐림수원4.2℃
  • 흐림영월2.8℃
  • 흐림충주2.2℃
  • 흐림서산2.2℃
  • 흐림울진8.3℃
  • 흐림청주4.0℃
  • 흐림대전3.9℃
  • 흐림추풍령4.2℃
  • 흐림안동2.8℃
  • 흐림상주2.1℃
  • 흐림포항7.4℃
  • 흐림군산5.6℃
  • 구름많음대구4.8℃
  • 흐림전주6.1℃
  • 구름많음울산10.1℃
  • 흐림창원5.0℃
  • 비광주4.0℃
  • 흐림부산9.5℃
  • 흐림통영7.8℃
  • 흐림목포6.3℃
  • 흐림여수7.4℃
  • 흐림흑산도6.3℃
  • 흐림완도8.6℃
  • 흐림고창1.9℃
  • 흐림순천2.2℃
  • 연무홍성(예)1.2℃
  • 구름조금제주13.5℃
  • 구름많음고산14.3℃
  • 흐림성산13.2℃
  • 구름많음서귀포13.1℃
  • 구름많음진주4.6℃
  • 흐림강화2.1℃
  • 흐림양평0.9℃
  • 흐림이천1.6℃
  • 흐림인제-1.8℃
  • 흐림홍천-1.1℃
  • 흐림태백4.8℃
  • 흐림정선군-0.3℃
  • 흐림제천2.1℃
  • 흐림보은2.1℃
  • 흐림천안2.2℃
  • 흐림보령3.9℃
  • 흐림부여3.1℃
  • 흐림금산2.6℃
  • 흐림3.6℃
  • 흐림부안3.8℃
  • 구름조금임실1.8℃
  • 흐림정읍2.1℃
  • 흐림남원2.3℃
  • 구름많음장수1.3℃
  • 흐림고창군2.8℃
  • 흐림영광군2.2℃
  • 흐림김해시6.3℃
  • 흐림순창군1.3℃
  • 흐림북창원6.8℃
  • 흐림양산시7.5℃
  • 흐림보성군7.5℃
  • 흐림강진군6.3℃
  • 흐림장흥5.2℃
  • 흐림해남8.3℃
  • 흐림고흥7.1℃
  • 흐림의령군4.9℃
  • 흐림함양군1.3℃
  • 흐림광양시7.8℃
  • 흐림진도군8.3℃
  • 흐림봉화0.1℃
  • 흐림영주2.0℃
  • 흐림문경2.3℃
  • 흐림청송군2.6℃
  • 구름많음영덕9.8℃
  • 흐림의성4.6℃
  • 흐림구미5.5℃
  • 구름많음영천3.2℃
  • 흐림경주시7.0℃
  • 구름많음거창1.2℃
  • 흐림합천3.5℃
  • 흐림밀양5.0℃
  • 맑음산청1.5℃
  • 흐림거제7.2℃
  • 흐림남해6.0℃
기상청 제공
목포시, 문학박람회로 문화도시 향한 출사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목포시, 문학박람회로 문화도시 향한 출사표

국내 첫 문학 주제 박람회 10월 개최... 문학의 대중화와 목포문학의 고유성 조명에 중점

첨부이미지

 

[ 더코리아 - 전남 목포 ] 목포시가 문학을 앞세워 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발산한다 .

 

목포시는 오는 10 월 개최를 목표로 ‘2021 목포문학박람회 의 뼈대에 살을 붙여가고 있다 . 문학박람회는 지난해 12 월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되면서 예향 ( 藝鄕 ) 으로서의 가치와 가능성을 인정받는 목포의 야심작이다 . 기초지자체가 문학을 주제로 전국에서 처음 개최하는 박람회라는 점에서 문학박람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김종식 목포시장은 신재생에너지 , 수산식품 , 관광 등 3 대전략산업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전략이라면 문화예술은 목포의 소프트파워를 키우는 분야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면서 문학박람회는 목포 문화예술의 가치와 위상을 높이는 이정표가 될 것이다 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

 

김우진 등 유명 문학인과 깊은 인연의 도시

문학은 목포의 값진 자산이다 . ‘ 한국 근대극 창시자 김우진 , ‘ 한국 최초의 여성 장편소설가 박화성 , ‘ 한국 사실주의 연극의 완성자 차범석 , ‘ 한국 문학평론의 창시자 김현 등 우리나라 문학사의 빛나는 별들이 목포에서 태어나거나 성장했다 .

 

이 밖에 전후 최대의 작가로 평가받는 소설가 최인훈 , 전 한국문화예술위원장인 문학평론가 황현산 , 지난해 별세한 소설가 겸 극작가 천승세 등도 목포와 인연이 깊은 문학가다 .

 

지방중소도시 중 목포처럼 다수의 유명 문학인을 배출한 도시는 흔치않다 . 이는 강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목포만의 특성이다 . 목포시는 이런 풍부한 문학자원을 바탕으로 문학박람회에 자신있게 출사표를 던졌다 .

 

문학의 대중화와 목포문학의 고유성 조명

목포의 10 월은 낭만의 계절이다 . 도시 곳곳에서 버스킹공연이 펼쳐지고 다양한 문화예술축제가 열리는 가을페스티벌이 10 월을 수놓는다 . 문학박람회는 이 기간에 맞춰 10 월초 4 일간 목포문학의 중심인 목포문학관을 비롯해 원도심과 평화광장 등 도심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

 

지난해 하반기부터 문학박람회 개최를 본격 준비해 온 시는 폭넓은 의견 수렴을 위해 문학인과 간담회를 수차례 진행해왔고 ,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마무리해 밑그림을 마련했다 .

 

기본계획에 따르면 문학박람회의 주제는 목포 , 근대문학의 시작에서 미래문학의 산실로 ’( 가칭 ) 로 부제인 쉽고 , 새롭고 , 즐거운 문학 ! 목포에서 ’( 가칭 ) 에서 나타나듯 문학의 대중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

 

박람회가 의미 뿐만 아니라 흥미도 담보해야 하는 행사라는 점에 맞춰 문학을 목포의 문화ㆍ관광자원과 연계하고 , 실험적이고 새로운 문학콘텐츠를 통해 문학을 재발견하는 한편 문학인과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참여를 골고루 담아내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

 

이를 위해 박람회라면 기본적으로 운영되는 전시 , 공연 , 체험프로그램을 비롯해 목포문학의 개성과 고유성을 공유할 4 4 색문학제 , 수려한 경관 속에서 감상에 빠질 수 있는 문학관광상품 등을 구상했다 .

 

김종식 시장은 문학박람회는 목포만의 고유한 문화행사다 . 목포라서 새롭게 시도할 수 있고 , 성공할 수 있다 면서 목포가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도시임을 선보이겠다 고 밝혔다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