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속초2.8℃
  • 흐림-1.9℃
  • 맑음철원-2.9℃
  • 구름많음동두천-3.3℃
  • 구름많음파주-2.3℃
  • 흐림대관령-3.2℃
  • 흐림춘천-0.6℃
  • 구름많음백령도-1.6℃
  • 흐림북강릉3.2℃
  • 흐림강릉4.5℃
  • 흐림동해5.1℃
  • 흐림서울-2.0℃
  • 흐림인천-3.2℃
  • 흐림원주0.0℃
  • 흐림울릉도5.2℃
  • 흐림수원-1.8℃
  • 흐림영월2.8℃
  • 구름많음충주0.0℃
  • 흐림서산-0.8℃
  • 구름많음울진6.7℃
  • 흐림청주-0.2℃
  • 흐림대전-0.8℃
  • 흐림추풍령-0.3℃
  • 흐림안동1.8℃
  • 흐림상주2.7℃
  • 구름많음포항7.6℃
  • 흐림군산-0.2℃
  • 구름많음대구5.1℃
  • 흐림전주1.4℃
  • 구름많음울산6.8℃
  • 흐림창원5.7℃
  • 흐림광주4.0℃
  • 흐림부산8.1℃
  • 흐림통영8.3℃
  • 구름많음목포2.3℃
  • 구름많음여수7.8℃
  • 흐림흑산도3.5℃
  • 흐림완도7.1℃
  • 흐림고창1.1℃
  • 흐림순천5.2℃
  • 흐림홍성(예)-0.6℃
  • 구름많음-0.6℃
  • 구름많음제주8.8℃
  • 흐림고산7.3℃
  • 흐림성산8.9℃
  • 흐림서귀포13.2℃
  • 흐림진주7.3℃
  • 흐림강화-3.0℃
  • 흐림양평-0.6℃
  • 흐림이천0.5℃
  • 구름많음인제-0.8℃
  • 흐림홍천-0.8℃
  • 흐림태백-0.9℃
  • 흐림정선군1.8℃
  • 흐림제천-0.7℃
  • 흐림보은0.2℃
  • 구름조금천안0.6℃
  • 흐림보령-0.6℃
  • 흐림부여-0.1℃
  • 흐림금산0.4℃
  • 흐림-0.3℃
  • 흐림부안1.1℃
  • 흐림임실3.4℃
  • 흐림정읍0.7℃
  • 흐림남원3.3℃
  • 흐림장수1.1℃
  • 흐림고창군0.6℃
  • 흐림영광군1.7℃
  • 흐림김해시7.0℃
  • 흐림순창군3.0℃
  • 흐림북창원6.5℃
  • 흐림양산시
  • 구름많음보성군8.5℃
  • 구름많음강진군6.4℃
  • 구름많음장흥6.3℃
  • 구름많음해남4.8℃
  • 구름많음고흥6.6℃
  • 구름많음의령군6.9℃
  • 흐림함양군6.8℃
  • 흐림광양시8.9℃
  • 구름많음진도군4.1℃
  • 흐림봉화4.0℃
  • 구름많음영주3.0℃
  • 구름많음문경1.1℃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5.7℃
  • 흐림의성3.4℃
  • 흐림구미3.6℃
  • 구름많음영천5.4℃
  • 구름많음경주시6.9℃
  • 흐림거창5.0℃
  • 구름조금합천6.2℃
  • 구름많음밀양7.0℃
  • 구름많음산청6.8℃
  • 구름많음거제7.2℃
  • 구름많음남해8.5℃
기상청 제공
김동연 지사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가장 적극적 역할 할 수 있는 위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김동연 지사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가장 적극적 역할 할 수 있는 위치”

2022년 평화교육 시민대학 평화경제과정 학술회의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 그리고 남북관계’ 주제로 4일 킨텍스에서 개최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시간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2).jpg

 

[더코리아-경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남북관계 해결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는 4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남북)문제 해결을 위해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있어서 가장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지금의 정부가, 또 이 정권에서 남북 관계가 훨씬 더 경색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경기도에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와 사회에 역동성을 만들어보고, 양극화 해소를 위한 상생과 포용을 추진해 보고, 미래 도전 과제에 대한 극복에 앞장서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만드는 기회의 수도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이 (10.4 공동선언) 1주년 강연 때 ‘이것은 버림받은 선언’이라고 얘기하셨지만, 마지막에는 ‘이 나무 죽지 않았다. 물 주고 볕 좋으면 뿌리 뻗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15주년 학술회의가 10.4 공동선언 나무에 물 주고 볕을 좀 더 쬐게 하고, 뿌리를 뻗어나가게끔 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한반도평화포럼이 주관한 이번 학술회의는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을 기념해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 보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진행하는 ‘평화교육 시민대학’ 교육과정 중에 하나로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 그리고 남북관계’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학술대회에서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기념사와 2007년 10.4 남북정상회담 당시 통일부 장관이었던 이재정 전 경기도교육감이 ‘평화를 여는 길, 평화를 다지는 길’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후 2부로 나눠진 세션에서는 평화의 위협 요소와 국제정세의 위기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1세션은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를 주제로 김기정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가 발표를 했다. 토론은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장, 오태규 전 오사카 총영사, 이혜정 중앙대 교수, 이희옥 성균관대 교수가 참여했다.

 

2세션 ‘위기의 남북관계, 아직 희망은 있는가’에서는 김연철 한반도포럼 이사장을 좌장으로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의 발표 뒤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이승환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제훈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이 토론을 벌였다.

 

10.4 남북정상선언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에 성사됐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남북공동선언이다. 정식 명칭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