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속초2.9℃
  • 흐림-0.6℃
  • 흐림철원-2.5℃
  • 흐림동두천-1.8℃
  • 흐림파주-2.3℃
  • 흐림대관령-3.0℃
  • 흐림춘천0.3℃
  • 구름많음백령도-2.2℃
  • 흐림북강릉4.1℃
  • 흐림강릉5.3℃
  • 구름많음동해5.3℃
  • 흐림서울-1.7℃
  • 흐림인천-2.6℃
  • 흐림원주0.1℃
  • 구름많음울릉도4.8℃
  • 흐림수원-1.7℃
  • 흐림영월1.9℃
  • 흐림충주0.2℃
  • 흐림서산-0.8℃
  • 흐림울진5.8℃
  • 흐림청주1.2℃
  • 흐림대전-0.2℃
  • 흐림추풍령-0.3℃
  • 흐림안동2.2℃
  • 흐림상주2.5℃
  • 흐림포항7.4℃
  • 흐림군산-0.2℃
  • 구름많음대구4.5℃
  • 흐림전주1.2℃
  • 구름많음울산6.8℃
  • 구름많음창원6.5℃
  • 흐림광주4.2℃
  • 구름많음부산8.7℃
  • 구름조금통영7.7℃
  • 구름많음목포2.3℃
  • 구름많음여수7.8℃
  • 흐림흑산도3.6℃
  • 구름많음완도6.7℃
  • 흐림고창1.7℃
  • 구름많음순천5.5℃
  • 흐림홍성(예)-0.5℃
  • 흐림0.4℃
  • 구름많음제주8.8℃
  • 흐림고산7.2℃
  • 흐림성산7.7℃
  • 흐림서귀포12.5℃
  • 흐림진주7.7℃
  • 흐림강화-2.6℃
  • 흐림양평-0.2℃
  • 흐림이천0.4℃
  • 흐림인제0.1℃
  • 흐림홍천0.2℃
  • 흐림태백-0.4℃
  • 흐림정선군1.6℃
  • 흐림제천-0.6℃
  • 흐림보은0.6℃
  • 흐림천안0.9℃
  • 흐림보령0.3℃
  • 흐림부여0.6℃
  • 흐림금산-0.1℃
  • 흐림-0.1℃
  • 흐림부안1.0℃
  • 흐림임실2.3℃
  • 흐림정읍0.5℃
  • 흐림남원4.0℃
  • 흐림장수1.2℃
  • 흐림고창군0.7℃
  • 흐림영광군1.8℃
  • 흐림김해시8.0℃
  • 흐림순창군3.1℃
  • 흐림북창원6.7℃
  • 구름많음양산시9.6℃
  • 구름많음보성군7.9℃
  • 구름많음강진군5.6℃
  • 흐림장흥6.1℃
  • 구름많음해남5.3℃
  • 구름많음고흥7.6℃
  • 구름많음의령군6.8℃
  • 흐림함양군6.8℃
  • 구름많음광양시9.1℃
  • 구름많음진도군3.5℃
  • 흐림봉화3.5℃
  • 흐림영주2.0℃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2.9℃
  • 흐림영덕5.1℃
  • 흐림의성3.4℃
  • 흐림구미3.6℃
  • 흐림영천4.8℃
  • 흐림경주시6.9℃
  • 흐림거창4.6℃
  • 흐림합천5.9℃
  • 흐림밀양7.4℃
  • 구름많음산청7.0℃
  • 구름많음거제7.1℃
  • 구름많음남해7.9℃
기상청 제공
"너 일부러 그랬냐?"...기아타이거즈 이의리, '3연속 볼넷→KKK' 당사자는 풀썩 주저 앉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 일부러 그랬냐?"...기아타이거즈 이의리, '3연속 볼넷→KKK' 당사자는 풀썩 주저 앉았다

 "'일부러 그렇게 한거냐'라고 하시더라구요."

20220924230741.a3c-7a679119ddb1.jpg

 

KIA 타이거즈 이의리는 24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3타자 연속 볼넷 후 3타자 연속 탈삼진이라는 진기록을 썼다.

문제의 진기록은 3회말 발생했다. 김주원, 박민우, 권희동 등 3타자를 연속으로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첫 두 타자에게는 스트레이트 볼넷이었다. 제구가 좀처럼 잡히지 않던 이의리는 답답해 했다. 그런데 갑자기 이의리가 정신을 번쩍 차렸다.

뒤이어 등장한 NC의 클리업트리오, 박건우, 양의지, 마티니를 상대로 152km까지 찍는 패스트볼의 힘을 앞세워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타자 연속 볼넷 이후 3타자 연속 삼진은 KBO 역대 2번째 진기록으로 32년 만에 나왔다. 지난 1990년 9월3일, 태평양 돌핀스 소속이었던 최창호가 인천 도원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기록한 바 있다.

이후 이의리는 다시 제구를 잡았고 6회까지 추가 볼넷 없이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6이닝 104구 2피안타 6볼넷 5탈삼진 무실점, 퀄리티 스타트로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고 개인 9승 째를 수확했다. 5위 수성의 중대한 일전에서 승리를 이끈 주역이 됐다. 


경기 후 만난 이의리에게 3회의 상황을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3회에는 어떻게 던져야 할지 막막했다"라며 되돌아봤다. 

갑자기 제구가 잡힌 이유에 대해서 콕 찝어 말하기 힘들었지만 키워드는 '전력 투수'였다. 그는 "사실 위기 상황이 되고 나서 제구가 잡히는 경우가 많다. 볼넷을 준다는 생각보다, 그리고 그냥 존으로 집어 넣어서 장타를 맞는 것보다는 세게 던져서 볼넷을 주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박동원 선배님께서도 항상 살살 던지는 것보다는 세게 던지는 게 낫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그렇게 던졌다. 이전에는 약간 릴리스 포인트가 많이 왔다갔다 해서 어려웠다"라고 되돌아봤다.

덕아웃으로 돌아온 이의리는 기진맥진한 듯 다리가 풀려 주저 앉았다. 이의리로서도 감당하기 쉽지 않았던 3회였다. 그래도 선배들은 이의리를 놀리며 분위기를 풀어줬다. 그는 "덕아웃으로 들어오니까 선배들이 '너 때문에 야구 못하겠다고. 만루 변태'냐고 하셨고 또 '일부러 그렇게 던졌냐'라고 하셨다. 아마 긴장을 풀어주시려고 장난을 많이 쳐주신 것 같다"라고 웃었다. 

"야구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기억"이라면서 3연속 볼넷 후 3타자 연속 탈삼진이라는 진기록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그는 "어쨌든 무실점을 했다. 좋은 기록으로 받아들이겠다. 모든 기록은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