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속초3.0℃
  • 흐림-1.4℃
  • 흐림철원-2.7℃
  • 흐림동두천-2.2℃
  • 흐림파주-2.5℃
  • 흐림대관령-2.8℃
  • 흐림춘천-0.1℃
  • 구름많음백령도-1.8℃
  • 흐림북강릉4.1℃
  • 흐림강릉5.1℃
  • 흐림동해5.3℃
  • 흐림서울-1.7℃
  • 흐림인천-2.8℃
  • 흐림원주-0.3℃
  • 흐림울릉도4.9℃
  • 흐림수원-2.0℃
  • 흐림영월1.6℃
  • 흐림충주0.1℃
  • 흐림서산-0.9℃
  • 구름많음울진6.4℃
  • 구름많음청주0.4℃
  • 흐림대전-0.3℃
  • 흐림추풍령-0.1℃
  • 흐림안동2.0℃
  • 흐림상주2.4℃
  • 흐림포항7.9℃
  • 흐림군산-0.1℃
  • 구름많음대구5.8℃
  • 흐림전주1.4℃
  • 구름많음울산7.3℃
  • 구름많음창원6.1℃
  • 흐림광주3.8℃
  • 흐림부산8.4℃
  • 구름많음통영7.4℃
  • 구름많음목포2.1℃
  • 흐림여수7.9℃
  • 흐림흑산도3.6℃
  • 구름많음완도7.3℃
  • 흐림고창1.6℃
  • 구름많음순천5.1℃
  • 흐림홍성(예)-0.4℃
  • 흐림0.1℃
  • 구름많음제주8.6℃
  • 흐림고산7.2℃
  • 흐림성산8.0℃
  • 흐림서귀포12.9℃
  • 구름많음진주7.9℃
  • 흐림강화-2.8℃
  • 흐림양평-0.1℃
  • 흐림이천0.6℃
  • 흐림인제-0.4℃
  • 흐림홍천-0.3℃
  • 흐림태백-0.2℃
  • 흐림정선군1.7℃
  • 흐림제천-0.5℃
  • 흐림보은0.4℃
  • 흐림천안0.6℃
  • 흐림보령-0.2℃
  • 흐림부여0.4℃
  • 흐림금산0.3℃
  • 흐림-0.6℃
  • 흐림부안1.6℃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0.5℃
  • 흐림남원3.8℃
  • 흐림장수1.2℃
  • 흐림고창군0.7℃
  • 흐림영광군2.1℃
  • 구름많음김해시7.8℃
  • 흐림순창군3.5℃
  • 구름많음북창원6.8℃
  • 구름많음양산시9.4℃
  • 구름많음보성군7.9℃
  • 구름많음강진군5.7℃
  • 구름많음장흥6.5℃
  • 구름많음해남5.5℃
  • 구름많음고흥7.6℃
  • 구름많음의령군8.0℃
  • 흐림함양군6.8℃
  • 구름많음광양시8.8℃
  • 구름많음진도군4.0℃
  • 흐림봉화4.1℃
  • 흐림영주2.9℃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3.3℃
  • 흐림영덕5.5℃
  • 흐림의성3.8℃
  • 흐림구미3.2℃
  • 흐림영천6.1℃
  • 구름많음경주시6.6℃
  • 흐림거창5.1℃
  • 구름많음합천6.4℃
  • 구름많음밀양7.6℃
  • 흐림산청7.4℃
  • 구름많음거제6.9℃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KIA 타이거즈 나지완 은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KIA 타이거즈 나지완 은퇴

[더코리아-광주] KIA 타이거즈 ‘원클럽맨’ 나지완(37)이 현역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나지완은 1일 오후 구단과의 면담을 통해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고, 구단은 나지완의 뜻을 받아 들였다.

나지완은 “무럭무럭 성장하는 후배들과 팀의 미래를 위해 깊은 고민 끝에 현역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로 뛰는 15년 동안 팬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팀의 고참으로서 역할을 해야 할 때 부상과 부진으로 팬들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지 못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면서 “최고의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마음 속 깊이 새기며 살겠다”고 말했다.

KIA 구단은 나지완의 은퇴식과 향후 진로에 대해 추후 협의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2008년 2차 1라운드(전체 5순위) 지명으로 KIA 타이거즈에 입단한 나지완은 KBO 통산 15시즌 동안 1472경기에 출전, 1265안타(221홈런) 862타점 668득점 OPS 0.857를 기록했다. 

특히 나지완이 기록한 221홈런은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최다 홈런 기록(종전 김성한207개)이다.

나지완은 데뷔 시즌이던 2008년 개막전에서 4번 타자로 출전하며 KIA 신인 타자 최초의 개막전 4번 타자 타이틀을 차지했고, 팀의 중심타자로 활약하며 2차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지난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나지완의 끝내기 홈런은 아직까지 KIA 타이거즈 역사를 대표하는 명장면으로 꼽히고 있으며, 2017년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도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 홈런을 터트리며 ‘한국시리즈 영웅’으로 기억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