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속초12.3℃
  • 구름많음14.9℃
  • 맑음철원13.2℃
  • 구름조금동두천14.4℃
  • 구름조금파주13.3℃
  • 흐림대관령8.1℃
  • 맑음춘천14.6℃
  • 맑음백령도12.5℃
  • 비북강릉11.6℃
  • 구름많음강릉12.6℃
  • 구름조금동해12.7℃
  • 구름많음서울14.7℃
  • 구름많음인천13.6℃
  • 구름많음원주14.4℃
  • 흐림울릉도12.5℃
  • 구름많음수원14.2℃
  • 구름많음영월14.1℃
  • 구름조금충주15.1℃
  • 구름많음서산12.1℃
  • 흐림울진12.6℃
  • 흐림청주15.3℃
  • 비대전13.7℃
  • 구름많음추풍령13.1℃
  • 흐림안동14.0℃
  • 흐림상주14.6℃
  • 흐림포항15.6℃
  • 구름많음군산
  • 흐림대구15.6℃
  • 구름많음전주14.4℃
  • 흐림울산16.0℃
  • 흐림창원16.7℃
  • 구름많음광주15.6℃
  • 흐림부산16.5℃
  • 흐림통영18.0℃
  • 흐림목포15.9℃
  • 흐림여수16.9℃
  • 흐림흑산도15.3℃
  • 구름많음완도16.3℃
  • 구름많음고창14.5℃
  • 흐림순천14.5℃
  • 구름조금홍성(예)13.0℃
  • 구름많음14.1℃
  • 구름많음제주18.4℃
  • 구름많음고산18.5℃
  • 흐림성산17.8℃
  • 구름많음서귀포20.9℃
  • 흐림진주16.0℃
  • 구름조금강화13.5℃
  • 구름조금양평14.2℃
  • 구름많음이천14.0℃
  • 흐림인제12.0℃
  • 구름많음홍천13.9℃
  • 흐림태백9.0℃
  • 구름조금정선군12.9℃
  • 흐림제천13.4℃
  • 흐림보은14.8℃
  • 구름많음천안14.0℃
  • 구름많음보령13.4℃
  • 흐림부여14.1℃
  • 구름많음금산12.4℃
  • 구름많음13.9℃
  • 구름많음부안15.5℃
  • 구름많음임실13.8℃
  • 구름많음정읍14.4℃
  • 구름많음남원14.0℃
  • 흐림장수12.7℃
  • 구름많음고창군13.8℃
  • 구름많음영광군15.0℃
  • 흐림김해시16.5℃
  • 구름많음순창군14.6℃
  • 흐림북창원16.7℃
  • 흐림양산시17.1℃
  • 흐림보성군16.0℃
  • 구름많음강진군16.1℃
  • 구름많음장흥15.3℃
  • 구름많음해남15.8℃
  • 흐림고흥16.2℃
  • 흐림의령군16.3℃
  • 흐림함양군14.7℃
  • 흐림광양시16.2℃
  • 구름많음진도군16.1℃
  • 구름많음봉화13.6℃
  • 흐림영주13.7℃
  • 흐림문경14.3℃
  • 흐림청송군13.6℃
  • 흐림영덕13.6℃
  • 구름많음의성15.0℃
  • 구름많음구미15.5℃
  • 흐림영천15.5℃
  • 흐림경주시14.7℃
  • 흐림거창14.5℃
  • 구름많음합천16.1℃
  • 흐림밀양16.9℃
  • 흐림산청15.0℃
  • 흐림거제17.7℃
  • 흐림남해16.5℃
기상청 제공
무주군, 반딧불축제 ‘무주안성낙화놀이’ 보러가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무주군, 반딧불축제 ‘무주안성낙화놀이’ 보러가세

- 축제 첫날 27일, 28일, 9월 2일, 9월 3일 네차례 남대천서 재현
- 빛, 물 아래 쏟아지고 뿜어 올라오는 장관 이뤄
- 무주안성낙화놀이, 계승과 보존위해 전수관도 마련

_128A6033 - 2019.09.01.  무주반딧불축제(안성 낙화놀이).JPG

 

[더코리아-전북 무주]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두문마을의 심장으로 불리는 안성낙화놀이가 이번 제26회 반딧불축제 때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게 돼 벌써부터 예비 관람객들의 관심이 남대천으로 향하고 있다.

 

안성낙화놀이는 안성면 금평리 두문마을 전통놀이로 이를 계승하고 보존하기 위해 전수관도 지난해 마련했다.

 

16일 무주군에 따르면 제26회 반딧불축제 프로그램 하나인 안성낙화놀이 재현 행사가 축제 첫날인 27일을 시작으로 28일, 9월 2일, 3일, 네차례 마련되면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모은다. 남대천 무주교 인근에서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한 시간 동안 진행된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인 안성낙화놀이는 주민들이 그 명맥을 유지하기 위해 꾸준하게 보존과 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이번 안성낙화놀이는 예전과는 달리 불꽃놀이와 함께 창공에 드론 300대가 띄워져 창공과 남대천의 신비한 불꽃향연 경관을 볼 수 있게 돼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낙화놀이는 반딧불 축제의 묘미를 야간경관에 초점을 맞춘 재현 행사로 진행되면서 추억과 여름밤 하늘의 볼거리도 맘껏 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낙화놀이는 잘 말린 뽕나무 숲, 소금과 쑥을 한지에 말아서 낙화봉을 만들어 불을 붙여 하늘과 물위에서 동시에 불빛이 쏟아지고 떨어지는 형상의 불꽃놀이다.

 

조선후기부터 시작돼 오던 낙화놀이는 일제강점기 때 우리 민족의 문화 말살정책으로 사라졌으나 낙화놀이보존회 박찬훈 초대회장 등이 중심으로 전문가와 공직자들이 지혜를 모아 다시 2007년부터 재현되고 있다.

 

무주군청 문화체육과 문화재팀 임정희 팀장은 “무주안성낙화놀이는 안성 두문마을주민들이 낙화봉제작, 마을 자체 공연 등 실시하면서 화합과 전통을 계승하는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반딧불축제 기간에도 4차례 공연으로 쏟아지고 뿜어 나오는 신비한 불꽃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사업비 11억 8,900만 원(도비 5억 포함)을 투입해 지상 2층 규모로 전수관도 마련해 낙화놀이의 맥을 이어가는 산실로 부상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